Русский язык и литература

학과연혁

서울대학교 노어노문학과는
1984년 창설된 이후
1988년 석사과정이
1991년 박사과정이 만들어졌고
지금까지 많은 노어노문학연구자를
배출해왔으며 한국의 노어노문학
연구와 교육의 중심지역할을 해 오고있다.

서울대학교에 노어노문학과가 설치된 것은 서울대학교가 설립된 해인 1945년이었다. 그러나 당시의 사회적인 혼란상과 여러 가지 이유로 인해 1949년 폐과되었다. 애석하게도 당시의 교수진이나 교과과정, 학과의 분위기 등에 대한 자료는 화재로 인한 서류 손실 등으로 찾아보기 어려운 상황이다. 다만 도서관에 소장되어 있는 몇몇 오래된 노어노문학 관련 러시아어 및 일본어 자료들이 당시 노어노문학과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추정될 뿐이다. 몇몇 선생님들의 회고에 따르면, 당시 강의를 맡으셨던 분들은 세 분 정도였고, 러시아어 수강생의 다수가 당시 학원가의 중심적인 사상이었던 마르크스주의에 심취한 학생들이었다고 한다. 노어노문학과가 폐과되면서 학생들은 언어학과로 전과되도록 처리되었고, 러시아어 강좌는 언어학과에서 제공하는 일련의 외국어 강좌 중의 하나로서만 그 명맥을 유지하여 왔다.

1950년 한국전쟁 이후 한국 사회에 자리잡게된 냉전적 사고와 국시로서의 반공이라는 정치적인 한계 속에서 노어노문학에 대한 연구는 그것이 세계어학, 세계문학에서 차지하는 중요한 위치에도 불구하고 제한되어 온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1980년대에 접어들면서 탈냉전적인 분위기가 형성되고 또 국제사회에서 한국의 국가적 위상이 점차로 높아지면서 러시아(당시 소련)를 비롯한 사회주의권 국가들과의 직접적인 교류가 가능하게 되었고, 이에 따라 이들 국가들에 대한 학문적인 연구의 필요성도 증대되었다. 1984년에 노어노문학과가 새로이 출범하게 된 것은 이러한 필요성에 부응하는 것이었던 바, 이로써 한국외국어대학교, 고려대학교에 이어 국내에서는 세 번째로 노어학, 노문학 전공 학과가 서울대학교에 자리하게 되었다.

1984년 학과 창설 당시 정원은 27명이었고, 노어노문학과의 전임교수가 없는 관계로 초기 학과장직은 국어국문학과의 김완진(金完鎭)선생님께서 맡아 주셨다. 그 후로 계속하여 전임교원이 부임하여 2003년 현재까지 본과의 전임 교원은 여섯 명으로 충원되었고, 1994년부터는 러시아에서 객원교수가 초빙되어 강의를 담당함으로써 학과운영에 필요한 최소한의 교수진용을 갖추게 되었다.

전체메뉴보기